질병관리본부 최종 음성 판정에 "수차례 진단검사 했는데…할 말이 없다"
"사망진단서 사인 변경은 질본 판정 유보로 포괄적 개념으로 사용"

폐렴 증세로 사망한 17세 고교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자 마지막까지 이 소년을 치료한 영남대병원은 당혹감을 드러냈다.

김성호 영남대병원장은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이 소년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결과를 "실험실 오염, 기술 오류 등으로 인한 잘못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한 것에 발끈했다.

김 원장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병원으로서는 검사 결과가 모호해서 수차례 진단 검사를 한 건데 그렇게 말하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검사 결과로 보아 오염이나 기술 오류가 있다고 보기는 곤란하다"며 "마지막 검사는 평소 하지 않던 소변검사여서 오염이 있었는지 재점검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쉽게 말해 유전자 서열 특정 번호에서 양성이 나오면 양성으로 보는데, 이 학생은 전형적인 곳이 아닌 가능성이 좀 떨어지는 곳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그래서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했고, 질본이 정확하게 판정하자고 해 유보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또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양상만으로는 코로나19 가능성이 워낙 높았다"며 "소년을 살려내려고 포항 기독병원까지 가서 에크모(인공심폐장치·ECMO)를 빌려왔다"고 안타까워했다.

사망진단서에 사인이 '코로나 폐렴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에서 '폐렴'으로 바꾼 경위에 대해서는 "진단검사의학팀에서 양성일 것 같다고 하니까 진단서를 써주는 의학팀에서 코로나로 했다가 질병관리본부가 재판정한다고 해 포괄 개념인 폐렴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사망진단서가 필요할 수 있으니까 우선 폐렴으로 하고 나중에 질본이 코로나19라고 하면 새로 써주겠다고 유가족에게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장례식장 사용 등 유가족을 끝까지 돕고 싶다"고 했다.

영남대병원장 '실험실 오염·기술 오류' 발표에 '발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