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제1차 비상경제회의…"4월 내 코로나19 대응 추경"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1차 비상경제 대책 회의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인천시는 이날 회의에서 소비 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월 내에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와 군·구, 시교육청은 이달 중 추경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추경 편성 전에라도 정부에서 교부된 국비는 우선 집행 제도를 활용해 신속하게 민생 경제에 투입할 방침이다.

또 연 1.5%로 5년간 지원하는 소상공인 특별보증 경영안정자금은 애초 398억원에서 3천억원으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긴급 경영안정자금 규모를 2천518억원으로 책정하고 신속한 집행을 위해 운용 인력을 충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공사·공단 보유 시설의 임대료 인하, 민간 분야의 착한 임대료 운동 확산을 위한 지방세 감면 조치도 추진한다.

시는 이날 논의 결과를 토대로 민생경제 회복 종합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한 비상상황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전문가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과감한 정책 집행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