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건강 위기 이어 코로나발 금융대위기 국난 닥쳐와"
"국회 차원, 당 차원서 모든 일 하겠다…모두가 하나 돼 힘을 함쳐야"
황교안 "코로나 극복 영수회담 제안…여야협의체 등 논의하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난 극복을 위한 영수회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공보실을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야당 대표로서 내일이라도 당장 대통령을 직접 만나 위기 극복 대책을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국난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국회 차원, 당 차원에서 모든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며 "모두가 두 팔 걷어붙이고 함께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여야협의체 구성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현 상황을 "국민 생명·건강 위기에 이어 이제는 코로나발(發) 금융 대위기의 국난이 닥쳐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의 악몽이 떠오르면서 국민과 기업의 불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된다"며 "코스피 장중 1천500선 붕괴, 환율 1천300원대 육박 등 여기저기서 위기의 사이렌이 울려 퍼진다"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 구조상 대한민국 증시는 세계증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충격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다.

증시가 무너지면 외환시장, 금융시장이 차례차례 붕괴될 것"이라며 "외환 위기에 금융위기까지 겹치면서 우리 경제가 아예 파산해버릴 수 있는 초비상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일수록 정말 모두가 하나가 돼 힘을 합쳐야 한다.

바이러스 퇴치는 물론, 금융위기에 대한 조기 대비를 통해 '금융위기 대참사'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례없는 강력한 선제조치가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정부가 발표한 대책은 이 불을 끄기엔 너무나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증시 안정을 위해 긴급 금융 안정기구를 만들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

통화 스와프를 서둘러서 외환 안전장치를 점검하고 부족하다면 확실히 보완해야 한다"며 "외환위기 대응 컨틴전시 플랜을 신속히 가동하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또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대책은 대폭 보강해야 한다.

경제활동 중단으로 저소득층이 생계곤란에 내몰릴 수 있다"며 "중앙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합동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이와 함께 "확대재정으로는 역부족이다.

제대로 된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민간의 자체 경쟁력을 되살리는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며 "법인세 및 각종 세제부담을 완화하고, 노동유연성을 확보해 기업의 자유로운 투자를 유도해야 한다.

기업이 움직이면 시장이 움직이고, 국민 경제도 한층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