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243개 지자체 '지역경제 비상대책회의' 개최
정부 "지역경제 지켜야"…지자체에 긴급지방추경 요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긴급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행정안전부는 19일 진영 장관 주재로 243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지역경제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등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우선 지자체에서 모든 수단과 자원을 총동원해 과감하고 적극적인 방역·경제 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코로나19 극복 긴급 지방추경'으로 편성해달라고 요청했다.

중앙정부가 편성한 11조7천억원 규모 추경의 후속 조치로 진행하는 지방 대응 추경뿐 아니라 지자체 자체로도 적극적으로 추경 편성에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

추경 과정에서는 집행 부진 사업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세출 구조조정을 시행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확보한 추가 재원은 코로나19 방역 강화나 관련 피해 지원, 지역경제 회복지원 등 국가 추경과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에 중점 편성하도록 요청했다.

또한 취약계층,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상 지원책 등 국가 추경에 담기지 못한 사각지대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부 지자체에서 논의·추진하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사례도 논의했다.

아울러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안전한 투표환경을 조성하는데 빈틈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진영 장관은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함께 지역경제를 반드시 지켜낸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관련 지원대책을 치밀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