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산불 진화하던 민간헬기 추락…2명 탑승

19일 오후 3시 30분께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중리저수지 인근 계곡에 민간 헬기 1대가 추락했다.

탑승자는 기장 등 2명으로 아직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울산 관내 전 구조대원을 현장으로 보냈다.

이 헬기는 울산시와 울주군이 공동 부담해 임차한 것으로 이날 오후 1시 47분께 발생한 울주군 웅촌면 대복리 야산 산불 진화에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헬기는 오후 3시 5분께 울산체육공원 임차 헬기 계류장에서 이륙한 후 중리저수지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헬기 기장은 추락 전 구조 요청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울산에는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45∼70㎞(초속 12∼20m)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