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테크노파크, 마스크기부 착한임대인 운동 동참

경북테크노파크(이하 경북TP)는 19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기업을 위해 마스크 2000장을 경산시청에 기부했다.

경북 TP는 최근 전남테크노파크와 전북테크노파크로부터 받은 마스크 1500장과 경북TP 내 첨단메디컬융합센터에서 시험 인증한(KF94) 마스크 500장을 더해 총 2000장의 마스크를 어려운 기지역기업에 써달라며 전달 됐다.

경북TP는 지난달 본부동과 센터 및 각 대학특화센터 90개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3월분부터 5월분까지 3개월분 임대료를 50% 감면하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재훈 경북TP 원장은 “ 경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경제적인 충격이 크다"며 "경북TP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기업들을 위해 상생 발전을 위한 지원책들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