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권·체크카드 형태로 가구별 30만∼70만원 지급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계가 어려운 주민에게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경북도, 저소득층 33만5천가구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도와 시·군이 자체 예산 1천646억원을 편성해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1인 기준 149만4천원 이하)인 33만5천 가구를 지원한다.

도내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는 50만2천 가구지만 이미 정부 지원을 받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긴급복지지원과 실업급여 대상자, 저소득 한시적 생활 지원 대상자 16만7천가구는 제외했다.

지원 규모는 1인 가구 30만원, 2인 가구 50만원, 3인 가구 60만원, 4인 이상 가구 70만원이다.

지역 상품권이나 체크카드 형태로 지급해 소진을 앞당길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도는 중소기업육성기금 재원을 활용해 1조원 규모를 소상공인 무이자 특별자금으로 지원한다.

심사를 간소화해 2개월가량 걸리던 처리 절차를 20일 이내로 대폭 단축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생계 위기를 면하게 하는 일회성 지원"이라며 "재난 긴급생활비가 가뭄에 단비 같은 역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오는 20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경 예산안을 상정해 신속히 처리하고 26일에는 재난 긴급생활비와 관련한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지원 조례안'을 상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