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가 지역사회 주요 감염원 될 수 있어 추가 개학연기"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당ㆍ정ㆍ청 회의에서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당ㆍ정ㆍ청 회의에서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사진)은 개학에 맞춰 학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철저히 챙기고, 향후 대입 일정도 실현가능한 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서 "코로나19 진행 상황을 고려해 향후 탄력적으로 휴업 기간과 개학 방식 등을 조정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육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신학기 개학 준비추진단을 중심으로 신학기 개학을 철저히 준비하겠다. 식사와 휴식시간 분리에 이르기까기 학교 안전을 세심히 살필 것"이라며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 2872억원의 교육부 소관 추경안이 확정됨에 따라 긴급돌봄 마스크,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준비하고 온라인 학습지원이 가능하게끔 하겠다"고 부연했다.

유 부총리는 "돌봄지원을 비롯해 아이가 등원하지 않는데도 유치원 수업료를 납부해야 하는 학부모들 부담도 덜어드리고, 정보 소외계층 학생을 위한 PC, 인터넷 통신비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유치원 및 초·중·고 개학일을 다음달 6일로 추가 연기한 것에 대해선 "학교가 지역사회의 주요 감염원이 될 우려가 있고, 사회적 전파가 이뤄질 확률이 높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입 일정도 실현가능한 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