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변에 "재선 이슈될 것" 언급…최대 220만 사망 보고서 영향준듯
"중국 마이너스 산업생산에 놀라"…쿠슈너는 "2차 대전 필적할 충격"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바라보는 시각과 대응 기조에 중대 변화가 생겼다는 미 언론의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 경시하던 트럼프, 비상 모드로…재선 걸림돌 우려했나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코로나19 발병 초기 독감보다 사망자가 적다고 말하는가 하면, 상황을 완전히 통제해 위험이 매우 낮다며 코로나19 위협을 경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비판을 받았다.

이런 자세는 보건 당국자가 코로나19 위험성을 국민에게 충분히 전달하지 못하도록 억누르고 검사 장비 확보 등 확산 방지 조치를 늦추는 요인이 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랬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각종 기자회견과 언론 브리핑에 직접 참석하며 코로나19 위험을 알리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선봉에 선 인상이다.

특히 외신들은 지난 16일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언론 브리핑 때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에 의미를 부여했다.

AP통신은 17일 "트럼프 대통령이 어조를 바꾸고 코로나19 위협에 진지해졌다"고 평가했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잘못을 깨달은 트럼프 대통령이 침울한 어조를 보였다"고 전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가적 단합을 호소하고 다가올 고통을 경고하면서 10명 이상의 모임을 피하라는 내용이 포함된 생활수칙을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국가비상사태 선포 후 주가가 급등했다고 자랑했지만, 이날은 경기침체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고 코로나19 사태가 7~8월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에도 식당, 여행업계, 도소매상 대표와 간담회나 전화 통화 일정을 소화하며 언론 브리핑에 참석하는 등 온종일 코로나19 대응에 매달렸다.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 변화에 대해 코로나19의 건강 위협과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뒤늦게 알게 됐다는 식의 평가를 내렸다.
코로나19 경시하던 트럼프, 비상 모드로…재선 걸림돌 우려했나

AP통신은 이런 변화는 코로나19 위기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태롭게 하는 등 실질적 위협이라는 인식이 백악관 내부에 커진 데 부분적 영향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고문들에게 코로나19가 대선의 중대한 이슈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공화당 의원들로부터 기존의 낙관적인 기조를 바꿔 코로나19 대응을 강화해야 한다는 촉구성 주문을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코로나19가 경제와 사람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전쟁에 비유하면서 그 충격이 제2차 세계대전에 필적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연구진이 작성한 충격적 내용의 보고서가 트럼프 대통령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보고서는 정부와 개인의 노력 없이는 미국에서 220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예측을 담았는데,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발표한 가이드라인에는 보고서에서 제시한 수칙이 다수 포함됐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의 경제적 충격에 관한 데이터를 제공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중국의 1~2월 산업생산이 1년 전보다 무려 13.5% 급감해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실업률도 급증했다는 통계를 접하고 매우 놀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인사는 "대통령은 그 숫자를 이해하고 미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이제 알게 됐다"며 "미국이 그런 결과를 겪지 않을 방법이 없고 가능한 한 빨리 벗어나려면 필요한 무슨 일이라도 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전했다.

백악관의 일부 참모들도 지난 15일 주지사들이 비필수 사업체 봉쇄를 이행하고 50인 이상의 모임을 피하라고 명령하는 등 긴박한 상황이 조성되자 낙관론을 예견하던 기조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고 한다.

백악관과 가까운 한 인사는 폴리티코에 "대통령이 한 일은 잘한 것이다.

그는 기대치를 낮추려는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