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제한령 발효 일주일 간 4만3천여명 규정 위반 적발
이탈리아 정부 "내달 3일 종료 전국 이동제한령 연장할 수도"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는 가운데 현지 정부가 전국 이동제한령 기한 연장 가능성을 내비쳤다.

ANSA 통신에 따르면 파올라 데 미켈리 교통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현지 방송에 출연해 전국 이동제한령을 원래 시한인 내달 3일 이후로 연장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데 미켈리 장관은 "신규 확진 증가 추이를 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그 결정은 며칠 내에 이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바이러스 피해가 가장 큰 롬바르디아주 보건 정책 책임자도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부지역의 바이러스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다소 더 엄격한 조처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북부 일부 지역에 내려진 이동제한령을 지난 10일부로 전국으로 확대 적용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6천만명의 전 국민은 식료품이나 의약품 구매, 출근과 같은 업무상 이유 등 특별한 사유를 제외하고는 외출에 제한을 받는 상황이다.

이탈리아 내무부는 이동제한령이 발효된 지난 일주일간 전국적으로 약 100만명이 불시 검문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규정 위반으로 적발된 인원은 4만3천여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대부분은 정부가 제시한 정당한 사유 없이 외출한 경우라고 한다.

이동제한령을 어기면 최대 3개월 징역 또는 206유로(약 28만원)의 벌금에 처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