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개국 대상…전세계에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1' 발령
일본, 유럽·이란·이집트에도 입국제한…2주간 대기 요청

일본 정부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유럽 거의 전역과 이란, 이집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이들 지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사람에 대해 오는 21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자택 등에서 2주간 대기'와 '대중교통 이용 자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입국제한 대상국의 공관에서 발행하는 일본 입국 비자의 효력도 정지했다.

지난 9일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에 대해 취한 입국제한 조치와 유사한 내용이다.

이번 입국제한 대상국은 38개국으로, 대상국에서 귀국하는 일본인에게도 적용된다.

일본 정부는 또한 세계 전역에 대해 방문에 주의를 촉구하는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1'을 발령했다.

아울러 19일 0시부터 입국 거부 대상 지역에 아이슬란드 전역과 이탈리아, 스위스, 스페인의 일부 지역을 추가했다.

이들 지역에서 최근 2주 이내에 체류한 외국인은 일본에 입국할 수 없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이날 저녁 총리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결정했다.

이날 대책본부 회의에선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을 지원하는 대책도 마련됐다.

개인용 대출제도의 특례를 확대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입이 감소한 개인 사업자 등에 대해 최대 20만엔(약 234만원)을 대출해주기로 했다.

세금과 사회보험료 등을 납부하기 어려운 사람에 대해서는 1년 동안 납부를 유예해주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코로나19 검사와 관련해 두 종류의 간이 검사기가 개발돼 이 중 하나는 검사 시간을 6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해 신속한 검사가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