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영상 분당제생병원장과 함께 간담회에 참석했던 김강립 중앙안정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등 복지부 직원 8명이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8일 이날 이 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역학조사에 실시하고 지난 13일 같은 간담회에 참석했던 김 총괄조정관 등 8명을 접촉자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관련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현재 코로나19 증상은 나타나지 않아 진단 검사는 시행하지 않았다고 중대본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