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18일 2차 추가경정예산 편성 가능성에 대해 "(1차 추경 등 기존 대책이) 부족하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구 차관은 이날 오후 YTN 뉴스특보에 출연해 "이번에 1차 추경(3차 경기대책)을 했지만, 추가 경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하면 기존에 말한 대로 4차, 5차도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존의 1·2·3차 대책 규모가 약 32조원 수준이 된다"면서도 "당초 생각보다 경제 상황이 나빠질 경우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해야 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기재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항공·해운·관광·수출 등 업종별로 내놓은 지원 방안을 1차 대책, 지난달 말 발표한 내수 활성화 방안을 2차 대책, 이번 추경을 3차 대책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에 더해 추가적인 내수 활성화 대책을 내놓겠다는 의지를 수차례 피력한 바 있다.

다만 정치권을 중심으로 2차 추경 가능성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구 차관이 언급한 '특단의 대책'의 의미가 주목된다.

기재차관 "추가 경기대책 필요시 '특단의 대책' 마련할 계획"

한편 그는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코로나19 대응 추경에 대해서는 "증액됐다고 보면 된다"며 "전체적으로 국민에 돌아가는 부분이 28%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구 차관은 "관례적으로는 국회가 정부의 제출 추경 예산안보다 줄이는데 이번에는 상황이 엄중하다 보니 국회에서 예산을 줄이기 어렵다는 인식이 있지 않았나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