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앞바다서 고장 난 선박 표류 잇따라…4명 구조

인천 앞바다에서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던 선박들이 해경에 잇따라 구조됐다.

1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3분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남방 인근 해상에서 2명이 타고 있던 1.98t 어선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했다.

당시 선장 A(64)씨가 어선안전조업국을 통해 구조 요청을 보냈으며 이를 접수한 해경이 민간 구조선을 보내 선박을 영흥도 진두항으로 예인했다.

이날 오후 1시 4분께는 인천시 중구 무의도 남서방 0.5해리 해상에서 2명이 타고 있던 0.3t 모터보트가 역시 기관 고장으로 표류했다.

운항자 B(37)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연안 구조정을 보내 모터보트를 중구 광명항으로 안전하게 예인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상태도 모두 확인했다"며 "선박 운항자는 출항전 기관 점검을 꼼꼼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