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참여연대 "부산시 추경, 코로나 극복 추경으로 보기 어려워"

부산참여연대는 18일 시의회를 통과한 부산시 추가 경정 예산과 관련해 "코로나19 극복 추경이라고 보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시민안전 확보에 66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는데 액수가 적을 뿐 아니라 여전히 시민의 불안과 불편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거돈 시장이 '생존추경'이라고 지칭하면서 특별시·광역시 중 가장 먼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였다고 자평했지만, 총 2천258억원에 달하는 전체 추경예산 중 부산시 자체 사업에 예산을 편성한 것은 약 88억 원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와 관련이 없는 국비 사업과 그 예산이 대부분을 자치하고 있어 이번 추경안을 생존 추경, 코로나19 극복 추경이라고 보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중소상공인 지원대책과 관련해서는 "기존에 실시되고 있던 사업에 지원 대상과 지원 금액을 확대하는데 머물렀다"며 실망감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