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는 관내 강남고려병원이 건강검진 고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고 18일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달 13일 오전 이 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경기 성남시 거주 60세 남성과 54세 여성이 16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8일 성남시 은혜의강 교회 예배에 참석한 교인이다.

방역당국은 강남고려병원의 방역 소독을 완료했으며, 의료진과 입원환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확인했다.

건강검진센터 직원과 이용자 등에 대한 검사는 진행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