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코로나19에 세금납부 최대 6개월 연장

크로아티아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금 납부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총리는 각료 회의에서 "우리의 목표는 일자리를 구하고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장되는 기간은 3개월이며 필요하면 3개월 더 연장될 수 있다.

이후 납세자는 세금을 최대 24개월 무이자로 분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유럽연합(EU)에서 지원받은 자금을 토대로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정부 대책은 이번 주 내에 의회에서 승인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크로아티아는 지난 16일부터 휴교령을 내렸으며, 극장과 스포츠센터, 식당, 쇼핑센터 영업 중단 등의 추가 조처를 조만간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크로아티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7일 기준 65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