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 재난생활비로 300만명 혜택…타 지자체 문의 많아"

박원순 서울시장은 18일 직접 발표한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로 시민 약 300만 명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봤다.

박 시장은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117만 가구가 긴급생활비 수령 조건에 해당하고 서울 가구당 평균 구성원이 2.6명이므로 수혜자는 약 300만명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정부 지원을 받는 가구를 제외한 117만7천 가구에 30만∼50만원씩을 재난 긴급생활비로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이 정책에 3천271억원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계산했다.

박 시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서울시의 발표로 큰 물꼬가 열렸다고 본다.

10여개 지방자치단체에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다른 지자체들도 고민이 깊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재난기본소득 취지로 4조8천억원을 추가경정예산에 포함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한 추경으로는 '코로나 보릿고개'를 넘기 어렵다"고 아쉬워했다.

박 시장은 "건전재정, 균형재정을 이유로 기획재정부가 반대해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다행히 대통령도 전례 없는 과감한 대책을 주문한 만큼 2차 추경에서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고 본다"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