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고 비닐장갑 끼고 투표…확진자는 거소투표로 참정권 행사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선거 참여"…대구선관위 방역 고삐(종합)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면서 유권자들의 선거 참여를 끌어내야 합니다"
창과 방패의 대결을 연상케 하는 고민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4주 앞둔 18일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가 분주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체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이지만, 4·15 총선은 예정대로 대구지역 631개 투표소에서 치러진다.

지방선거에 비하면 업무량이 적은 총선이지만, 올해는 투표관리뿐만 아니라 감염병 예방까지 선관위가 부여받은 역할이 적지 않다.

대구시선관위는 투표소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원이 되지 않도록 전에 경험한 적 없는 대책을 마련 중이다.

이번 총선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면 신분증과 함께 꼭 마스크를 챙겨야 한다고 대구시선관위는 당부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해서 투표소 입장을 막아서지는 않지만, 선관위가 모든 유권자를 챙길 수 없기 때문에 개인위생은 스스로 돌봐야 한다.

무수한 손을 거쳐 갈 기표 용구를 어떻게 만져야 할지는 고민할 필요가 없다.

선관위는 현장에서 모든 유권자에게 일회용 비닐장갑을 나눠줄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선거 참여"…대구선관위 방역 고삐(종합)

손 세정제를 비치하고 기표 용구와 기표대는 수시로 소독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느 다중이용시설처럼 투표소에서도 발열 검사가 이뤄진다.

격리 중인 확진자는 거소투표로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의료기관이나 자택 등 저마다 격리 장소에서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다.

혹시 모를 감염을 막고자 확진자들이 만진 거소투표용지를 소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으나 아직 시행계획은 없다.

거소투표 신청은 이달 24일부터 28일까지 받는다.

마감 시점 이후 격리에 들어가는 확진자의 거소투표 참여는 어렵다고 대구시선관위는 설명했다.

대구시선관위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는 병원에도 종전처럼 기관·시설 기표소를 설치할 수 있으나 거동이 불편한 일반 환자만 이용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병원에 머무는 확진자는 일반 환자와 달리 거소투표만 참여할 수 있다.

대구시선관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무섭다고 해서 민주주의 시계가 멈춰서야 되겠느냐"며 "안전하고 건강하게 참정권을 행사하도록 힘쓰고 있으니 선거 당일은 꼭 집 밖으로 나와 투표소를 찾아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