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2개월 만에 면담…민주노총 "비상경제회의 참여 의사 있어"
문 대통령, 양대노총 위원장과 오찬…코로나19 극복 의견수렴(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요 경제 주체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원탁회의를 하고 양대 노총 위원장과 따로 만나 오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 경제 주체 초청 원탁회의를 마친 직후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과 오찬을 함께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도 자리를 같이했다.

문 대통령이 양대 노총 위원장과 면담한 것은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김명환 위원장, 김주영 당시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난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이 자리에서 양대 노총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한 노동계의 입장을 전달했다.

양대 노총 위원장은 노동계도 코로나19 사태의 조기 극복을 위해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도 비정규직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들에게 고통이 집중되는 현실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에서는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 문제도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명환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현실적으로 경사노위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앞으로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릴 비상경제회의에는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원탁회의에서 참석자들에게 비상경제회의 참여를 제안했다.

민주노총은 경사노위 참여는 불가능해도 다양한 틀의 사회적 대화에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도 경사노위를 중심으로 사회적 대화를 계속 진행하되 다양한 의제별로 유연한 대화의 틀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