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체 운영 안동시민 기탁…기부 단체에도 잇단 문의
병원에 가 코로나19 확진 할머니 돌본 효손에 성금 1천400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고령의 할머니를 돌보기 위해 병원까지 따라간 손자 소식이 알려지자 온정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제빵사인 박용하(31·청도)씨는 중증치매인 85세 할머니가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직장 일을 접고 함께 포항의료원으로 가 방호복을 입고 간호했다.

의료진과 손자 노력 덕분에 할머니는 15일 만에 완치했다.

박씨도 음성으로 확인돼 이달 14일 함께 병원 문을 나섰다.

박씨의 숨은 노력은 15일 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이철우 도지사가 소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언론보도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안동간고등어와 예미정 안동종가음식체험관 임직원은 17일 "할머니를 더 잘 모시는 데 써달라"며 이철우 도지사를 통해 박씨에게 성금 1천400만원을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등 기부 관련 단체에도 박씨를 돕고 싶다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 지사는 "박용하씨 사연은 우리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줘 가슴이 따뜻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병원에 가 코로나19 확진 할머니 돌본 효손에 성금 1천400만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