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에 소염제 이부프로펜 복용 위험"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의심이 된다고 해서 의사 상의 없이 소염제인 이부프로펜(ibuprofen)을 먹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17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부정적인 영향 가능성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소염제와 치솟는 사망률의 관계에 대한 최근 연구는 없지만, 전문가들이 현재 이 문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부프로펜이 아닌 해열제(paracetamol)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프랑스의 주요 보건 당국자가 코로나19에 대해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DIs)의 사용을 경고한 이후 나온 것이라고 dpa는 전했다.

앞서 의학 저널 '란셋'(The Lancet)도 최근 기사에서 이부프로펜을 포함한 일부 약품이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앓는 코로나19 환자에게 위험할 수 있다는 가설을 제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