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 관련 제외하고도 15.7% 전과…음주운전·무면허 운전도 다수
경실련 "민주·통합 공천 확정자, 네명 중 한명꼴로 전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공천을 확정한 후보자 네 명 중 한명꼴로 전과가 있다는 시민단체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민주당과 통합당의 공천 확정자(3월 15일 기준) 414명의 전과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전과기록 유형별로는 민주화 운동 등으로 인한 집회시위법·국가보안법 위반이 106건(53%)으로 가장 많았고, 음주운전·무면허 운전이 38건(19.1%),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이 19건(9.5%) 순이었다.

민주당은 공천 확정자 239명 중 87명(36.4%)이 전과가 있었고, 통합당은 175명 중 26명(14.9%)이 전과가 있었다.

양당 공천 확정자의 총 전과 건수는 199건이었고, 민주당이 168건, 통합당이 31건이었으나 민주화 운동 관련 전과를 빼면 민주당은 65건, 통합당은 28건이었다.

민주당은 전체 전과 건수 168건 중 집회시위법·국가보안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등이 103건(61.3%)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음주운전·무면허운전이 25건(14.9%),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등이 15건(8.9%) 순이었다.

통합당의 경우 전체 31건 중 음주운전·무면허운전이 13건(41.9%)으로 가장 많았고,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등이 4건(12.9%), 집회시위법·국가보안법 위반 및 공무집행방해 등이 3건(9.7%) 순이었다.

경실련은 "후보자 공천은 정당의 고유권한이지만, 유권자의 상식과 요구에 벗어나는 공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특히 윤창호법이 2018년 통과됐지만, 다수의 후보자가 음주운전으로 인한 전과가 있다.

단적으로 유권자의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권자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 경우 과감하게 공천을 취소하고, 지금이라도 각 정당은 유권자가 이해 할 수 있는 후보자를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