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로 '입장료' 받아…유치장 입감 중 자해 소동
성 착취 영상 유포 텔레그램 '박사방' 유력 운영자 잡았다

'N번방' 등 텔레그램 상에서 이뤄지는 디지털 성범죄를 수사해온 경찰이 또 다른 성범죄방인 '박사방'을 운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력 피의자를 검거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과 관련, 박사방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 A씨를 포함해 총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공범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박사'가 운영해온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서는 다수의 여성을 상대로 한 성착취 영상물 등이 유포됐다.

운영자는 암호화폐 등으로 해당 방의 입장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은 A씨는 이날 새벽 유치장 입감 중 자해를 시도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검사도 받았지만 이날 오후 음성으로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A씨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A씨와 접촉한 근무자들을 건물 내 특정 장소에 대기하도록 하면서 사이버안전과 사무실과 엘리베이터 등에 대한 긴급 방역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