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300억의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춘천시 경기 활성화 프로젝트 추진…300억원 추경 편성

이를 위해 지역 내 중위소득 120% 이하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의 규모를 기존보다 대폭 확대해 기본적인 생활 보장에 30억원을 투입한다.

또 시민 생활 안정 조례를 비롯해 지원 가능한 법률 검토를 통해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만든다.

소상공인을 위한 주민세 및 자동차세 100% 감면, 재산세 50% 감면도 추진한다.

특히 시가 소유한 건물의 사용·대부료를 대폭 인하, 임대료 80% 감면에 나선다.

혜택을 받는 시유재산(건물)은 지하상가 238곳, 풍물시장 99곳, 샘밭장터 97곳, 농수산물도매시장 33곳, 매점(공원,체육시설) 57곳 등 총 524곳이다.

5개월간 인하하는 사용료 및 대부료는 모두 7억4천만원으로 추산된다.

이번 경감은 시행 예정인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반영해 마련했으며, 기존 재산가액의 5%에서 1%로 인하된 요율을 적용하는 것이다.

시유재산의 사용료 및 대부료를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달부터 소급 적용한다.

춘천시 경기 활성화 프로젝트 추진…300억원 추경 편성

이와 함께 1만1천여개 업소의 수도요금을 일괄적으로 50% 감면 추진키로 했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 1인당 약 125만원 등 모두 19억원가량의 절감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공공일자리도 대폭 확대해 8개월간 1천400명 희망 일자리 제공하고, 100명의 청년 일자리도 만든다.

이밖에 특정 지역을 '클린존'으로 지정해 업소 인증과 할인행사를 열고, '지역상점 이용의 날'을 주 2회로 지정해 운영한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공공시설 임대료 인하와 피해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