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확정 4명엔 "탈당하고 재입당하면 우선추천"
통합당 '셀프제명 취소' 신용현 공천배제…유성을에 김소연 공천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17일 법원의 '셀프제명' 취소 결정에 따라 대전 유성을 경선 결선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 의원과 결선을 치르기로 했던 김소연 전 대전시의회 의원이 이 지역의 공천을 받게 됐다.

통합당 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어제 법원의 결정으로 인해 바로 그 순간에 그 당(바른미래당)을 떠났던 의원들이 민생당 당적이 된다.

경선 상태에서 통합당 당적이 없는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고려해서 신용현 의원은 경선에서 빠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과 함께 통합당으로 이적했으나 이미 공천이 확정된 받은 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 의원에 대해서는 "일단 민생당을 탈당하고 전직 의원의 상태로 통합당에 재입당을 하고, 입당을 하면 바로 그 지역을 우선추천지역으로 지정해 종전 결정을 유지해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민생당 탈당을 전제로 공천 유지를 약속한 것이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가 공관위의 결정을 뒤집는 등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이 직무대행은 "선거를 앞두고 한 당에서 큰 틀에서 가능하면 자제하고 같이 가려고 한다"며 "최고위나 당의 일부 함부로 말하는 사람들도 서로 자제하면서 같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