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집안일 돕지 않는다며 말다툼하다가 범행

재택근무를 하던 30대 여성 회사원이 말다툼하다가 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 30대 여성, 남동생에게 흉기 휘둘러

대구중부경찰서는 17일 남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특수상해)로 30대 여성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13분께 대구 중구 수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의 집안일을 돕지 않는다며 남동생과 말다툼을 하다가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남동생은 목 부위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타지에서 직장생활을 하다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모님 댁인 대구로 돌아와 재택근무 중이었다.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A씨가 범행 직후 119 구급대에 신고했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