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임금 달라며 빌라 옥상서 시위 근로자 에어매트로 떨어져

17일 오전 9시 36분께 50대 근로자 A씨가 신축 중인 충남 서천군 서천읍 빌라 5층 옥상에 올라가 "밀린 임금을 달라"고 요구하며 시위를 시작했다.

그는 자신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기도 했다.

A씨는 이 빌라 건축 현장 근로자로 알려졌다.

건설사로부터 자신과 동료가 받지 못한 임금, 자재 대금이 2억여원에 달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등이 A씨를 설득했으나, 그는 오후 4시 20분께 소방당국이 주변에 깔아둔 에어매트 위로 떨어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의식이 명료하고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병원으로 옮겨 정밀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검사를 마치는 대로 시위를 벌인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