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귀국후 이동과정서 마스크 착용…대부분 집에 머물러
미국 다녀온 군산 6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전북 9번째(종합2보)

미국에 다녀온 전북 군산의 6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미국에 다녀온 전북 군산의 아내 A(62·여)씨에 이어 군산지역 안과 원장인 남편 B(65)씨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B씨는 병원 휴업을 하고 미국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북에서 8번째, B씨는 9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됐다.

부부는 지난 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해 미국 뉴욕의 아들 집을 방문하고 14일 오후 4시께 귀국해 공항버스와 택시를 이용해 군산 자택으로 돌아왔다.

A씨는 지난 15일 오전 기침, 오한, 근육통,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이자 16일 승용차로 군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다.

부부는 비행기 안에서뿐만 아니라 국내에 들어와 군산으로 귀가하는 과정에서도 마스크를 썼다고 진술했다.

부부는 군산에 도착해서도 선별진료소를 찾은 것 외에는 외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남편은 승용차로 한 차례 병원에 잠시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부부는 군산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자가 격리 상태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오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부부를 상대로 자세한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부부가 사는 군산시 지곡동 아파트 등을 방역 소독했다.

A씨와 함께 비행기와 리무진 버스를 탄 이용객, 택시 운전자의 신원도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