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매출 85% 감소, 섬유 기업 가동률 50%에 그쳐
"서민 경제 피해 상상 이상…정부가 신속하게 지원해야"
자영업 줄도산 위기 서민경제 스톱…대구시 "긴급생존자금 요청"

지난달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한 달째를 맞아 지역 서민경제가 심각한 침체에 빠졌다.

이런 상태가 한두 달 더 지속하면 전통시장 상인은 물론 영세 자영업자 등의 줄도산이 현실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대구 경제는 이미 경고등이 켜진 상태다.

17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최근 한 달 사이 지역 전통시장 매출이 평균 85% 감소했다.

여행 관련 상품은 90% 이상 취소됐고 택시업계 매출도 90% 급감했다.

외식업 매출은 60% 줄었다.

자영업 줄도산 위기 서민경제 스톱…대구시 "긴급생존자금 요청"

주력 산업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자동차 부품업계의 경우 가동률이 평소의 60% 수준에 머물고 있다.

섬유 기업들은 전년 대비 가동률이 50% 수준이다.

매출은 4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계·부품 발주 물량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감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사태로 이동제한, 시설폐쇄 등이 이어지면서 소비가 급격히 위축되고, 서민경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일용직 근로자 등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 등이 생계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다.

대구시는 피해계층 32만 가구와 소상공인 및 영세 자영업 18만개소가 우선 신속한 자금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이와 관련 특별재난지역 선포 후속 조치로 정부에 긴급생계·생존자금 특별지원을 요청했다.

자영업 줄도산 위기 서민경제 스톱…대구시 "긴급생존자금 요청"

긴급생계자금은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 중 피해계층 32만 가구에 월 52만원씩 3개월간 지원할 경우 4천992억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시는 긴급복지지원법에 근거해 위기가정 긴급지원액을 산출했다.

긴급생계자금 지원은 전례도 있다.

세월호 사고 때 피해 어민 1천158가구에 가구당 85만3천원의 생활안정자금이 지원됐다.

코로나19로 영업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 등 18만 개소의 경우, 업소당 월 100만원씩 3개월을 지원하면 5천400억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대구시는 "방역 대응에 따른 인적·물적 비용 부담이 가중되고 있고 서민 경제 피해도 상상 이상으로 심각한 만큼 정부 차원의 신속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