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지역 10여개 시민·사회 단체 등으로 구성된 '충북희망원 대책위원회'는 17일 "청주시는 아동학대와 성폭력 사건이 반복해 발생한 충북희망원을 즉시 폐쇄 조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주시, 아동학대·성폭력 반복 충북희망원 즉시 폐쇄하라"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충북희망원에서는 최근 5년간 시설 이용자 간 성폭력 범죄가 3회 이상 발생했고, 사회복지사업법을 위반한 사례도 4건이 넘는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청주시는 나태한 행정으로 피해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고 폐쇄 조처도 내리지 않았다"며 "폐쇄 조처를 못 할 사유가 있다면 시민들에게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주시는 "충북희망원 관련 사건과 그간의 행정조치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청주시는 충북희망원 아동학대 등과 관련, 지난달 4일 이 시설에 대해 영업정지 1개월 처분을 한 데 이어 28일에는 시설장 교체 명령을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