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아시아계 고통에 기름"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트윗 논란…일각서 "인종 부각" 비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중국 바이러스'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NBC뉴스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중국 바이러스'(Chinese Virus)에 영향을 받은 항공업계와 같은 산업을 강력하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당부한 직후 남긴 것이다.

앞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외국 바이러스'라고 하고, '중국 바이러스'라고 한 지지자의 발언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트윗 논란…일각서 "인종 부각" 비판

이를 두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도부를 포함해 관료들 사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중국을 연상 짓게 하는 부적절한 언급이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고 NBC뉴스가 전했다.

실제로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 당신이 섬겨야 하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이미 고통을 겪고 있다"며 "대통령이 그 편견에 기름을 끼얹으면 되겠냐"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책임질 사람을 찾는다면 가짜 구글 사이트나 얘기하고, 있지도 않은 바이러스 검진 장비를 약속한 사람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공개적으로 코로나19에 인종주의적 접근을 비판하고 있지만, 공화당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계속 모욕적인 언사를 사용하고 있다고 NBC뉴스가 지적했다.

최근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는 코로나19 발원지를 놓고 외교부 책임자간 공개 설전이 벌어지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