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군포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공급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스크 25만1000장을 구입해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배부한다. 이를 위해 재난관리기금 5억 4000여만원을 긴급 투입해 임산부를 대상으로 면마스크 2500장을 배부했다.

시는 이어 마스크 구입이 완료되는대로 75세 이상 고령자들에게 면마스크 3000장, 중증장애인들에게 4500장을 제공하는 등 배부 범위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세부 공급 계획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아동들에게 면마스크 1만장, 초등학생 1만 6000장, 중·고등학생들에게 1만 5000장 등을 배부한다. 면마스크는 내부에 오가닉천이라는 필터가 들어있어 빨아서 재사용이 가능하다.

시는 이와 함께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 등에 지급할 보건용 일반마스크 20만장도 확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관내 기업에서 생산하고 있는 마스크를 재난관리기금으로 신속히 구입해 당장 시급한 취약계층부터 배분하고 있다”며, “마스크 추가 확보가 가능할 경우 더 많은 취약계층에 배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자원봉사센터는 마스크 구입을 지원하기 위해 면마스크 2000장을 제작해 취약계층에 배포할 예정이다.

센터는 이에 따라 지난 16일부터 수리산 상상마을(3층 이음마루)에서 면마스크 제작에 들어갔다.

면마스크 제작은 자원봉사자들이 하며, 제작이 완료되는대로 관내 복지관과 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취약계층 위주로 전달할 계획이다. 군포=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