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NC 백화점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불로 백화점 안에 있던 직원 7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4대와 소방관 60명을 동원해 화재 발생 30여분 만에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소방당국은 신관 지하 2층 하역장 부근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