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환자 이송 전담…8일 예배 참석 후 12일까지 근무
소방당국 "방호복 입고 운전 담당해 대민 접촉 없어…동료는 격리"
서울 119구급대원 1명 코로나19 확진…은혜의강 교회 신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성남 은혜의강 교회 관련 확진자 가운데 서울 지역에서 119구급대원 1명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소방청에 따르면 서울 강동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A씨(60·남)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은혜의강 교회 관련 확진자 47명 가운데 한명이라고 소방청은 전했다.

이 교회 신도인 A씨는 지난 8일 일요일 예배에 참석했으며 15일 검사 대상자임을 통보받고 검체검사를 진행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의심 환자 이송 전담 구급대 소속으로 구급차 운전을 담당했으며 지난 12일까지 정상 출근했다.

다만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이달 2일 이후 출동에서 운전만 맡았고, 감염보호복을 착용한 채 활동해 대민 접촉 가능성은 없었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A씨와 함께 생활한 동료 소방관 등 접촉자 43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 A씨와 동료 구급대원들이 생활한 사무실과 소방서 본관 등 청사 전체도 소독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A씨를 비롯한 코로나19 전담 구급대원들은 소방서 본관 건물이 아닌 옥외에 마련된 별도 건물을 사용했으나 청사 전체를 방역조치했다"고 말했다.

A씨는 전국 소방관 가운데 일곱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대구 이외 지역 소방관으로는 첫 확진 사례이고 구급대원으로는 두 번째다.

앞서 확진된 소방관 가운데 1명은 지난 12일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