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 수업 중간에 '안동역에서' 부르고 유튜브에도 업로드
부산가톨릭대 "수업 중 노래 곤란"…강사 "학생 반응 좋아" 해명
"내 노래 듣고 힘내세요"…대학강사, 온라인강의중 트롯 '열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대학이 온라인 강의에 들어간 16일 부산 한 대학에서 시간강사가 온라인 강의 중간에 대중가요를 불러 이목을 끌었다.

16일 부산가톨릭대학교에 따르면 이 대학 시간강사 A 씨가 의료정보관리학 강의를 학교 온라인 시스템(LMS)에 등록했다.

문제는 A 강사의 1주차 2교시 강의 중간에 불거졌다.

A 강사는 직접 제작한 동영상에서 "잠시 쉬어가는 시간이다.

전 국민이 코로나로 인해 우울해하는데 여러분이 저의 노래를 듣고 힘을 얻기를 바란다"며 대중가요 '안동역에서'를 열창했다.

이 장면은 A 강사가 온라인 시스템에 올린 동영상 강의를 유튜브에 올리면서 주위에 알려졌다.

뒤늦게 이를 알게 된 학교 측은 "강사가 수업 도중 노래를 하는 것은 곤란하다"며 "특히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 수업에서 노래하는 것은 더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A 강사는 이에 대해 "수업 중간에 학생들의 시선을 모으려고 잠시 노래를 했고 생각보다 학생들 반응이 너무 좋다"고 학교 측에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