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북항 2단계 재개발 내해 조감도. 해양수산부 제공

부산항 북항 2단계 재개발 내해 조감도. 해양수산부 제공



















홍콩, 싱가포르를 뛰어넘는 세계적 해양도시로 성장시킬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이 가속도를 내고 있다.

16일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BPA), 부산시 등에 따르면 부산시는 최근 박성훈 경제부시장 주재로 열린 부산항 북항재개발사업과 관련한 '부산시· BPA 고위정책협의회'에서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에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 방침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BPA, LH(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도시공사 등과 공동으로 이 사업에 참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부산시는 인허가, 민원, 보상지원을 담당하고 BPA과 LH, 부산도시공사가 재원을 마련하고 사업을 시행한다는 구체적 참여방안도 마련중이다.

정성기 해양수산부 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은 "추진단에서 제시한 공모 내용에 일부 사업성이 낮은 부분이 있다는 협의회 참석자들의 지적도 있었다"면서 "이에 대한 다각적 보완대책도 마련 중"이라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부산시는 중앙동에서 북항~문현동을 연결하는 트램(노면전차) 설치에 대해 철도기본계획 반영 등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므로 항만재개발재정지원 지침에 따라 국비지원을 해양수산부에 요청하기도 했다.

북항통합개발추진단은 원형보전을 위해 존치한 북항 1부두의 환경 개선과 활용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기로 하고, 중구·동구 행정구역 관할 결정은 부산시에 협조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부산항 북항재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해양수산부 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여하는 고위급 행정협의회도 구성해 분기별 1회씩 회의를 갖기로 했다.

북항재개발사업은 부산시의 핵심 역점사업인데도 그동안 시 간부들이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해 왔으나 박 부시장 부임 후 구체적 참여방안과 조직을 정비하는 등 사업 추진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해양수산부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은 지난달 총 2조5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 시행자 모집을 위한 2차 공고를 내고 오는 5월 27일까지 사업자 신청을 받는다.

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