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전치 2주 진단…'가해자 처벌' 청와대 청원 2만6천여명 동의
유튜브 공개 '장애 동창생 무차별 폭행사건' 경찰 수사

유명 유튜버 '정배우'가 공개한 장애인 동창생 무차별 폭행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영상이 공개되자 가해자를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으며, 해당 폭행 사건에 대해 경찰도 수사 중이다.

16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새벽 의정부시의 한 식당에서 A씨가 중학교 동창생 B씨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학창시절 심장 수술을 받은 적이 있고, 이로 인한 장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폭행으로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B씨는 사건 당일 술에 취해 조사하지 못하고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에 대해) 특수상해 혐의로 수사할 예정"이라면서 "접수된 내용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사건·사고 이슈를 주로 다루는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4일 A씨의 폭행 피해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며 "가해자는 (A씨의) 중학교 동창이었으며 몇 년 만에 만나서 '음주 방송'을 같이 진행했는데, 본인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10분 넘게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B씨는 프라이팬과 의자 등을 이용해 A씨를 무차별 폭행했다.

이 영상의 조회 수는 90만건에 육박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유튜버 김** 10분동안 폭행, 소주병으로 머리 내리친 가해자 처벌 강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고, 이날 오후 8시 현재 2만6천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글 게시자는 "부디 가해자를 강하게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