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노인전문병원서 종사자 4명 감염…위탁 준 대구시 '쉬쉬'

대구시가 의료재단에 위탁해 운영하는 노인전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으나 보건당국이 숨기기에만 급급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1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5일 대구 시지노인전문병원에서 간병인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틀 뒤 간호조무사 등 직원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환자 230명 등 나머지 병원 관계자 413명은 다행히 음성이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12명을 자가 격리하고 방역과 소독 등 1개 병동 일부를 코호트 격리했다.

대구시는 연일 열리는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민간 병원 의료진과 종사자 집단 감염 사실 및 조치 결과는 발표하면서도 해당 노인전문병원의 감염 사실은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이 노인전문병원은 2000년부터 대구시가 운경재단에 위탁 운영하는 곳이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대구시가 두 번씩이나 역학 조사를 해놓고 관련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시가 운영한다고 해서 정보를 누락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