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는 음성 판정…24일까지 원격근무
문성혁, 장관 중 첫 자가격리…해수부 확진자와 밀접접촉(종합)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6일 정부 부처 장관 중에서는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날 "문 장관이 최근 세종시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며 "24일까지 관사에서 원격근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장관은 앞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최근 해수부 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이 같은 조치가 결정됐다.

지난주에도 정부세종청사로 출근한 문 장관은 10일 해수부 내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고, 13일 보건당국이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접촉일로부터 2주간의 자가격리를 문 장관에게 통보했다.

문 장관은 통보를 받은 직후부터 관사에 머물며 전화 등으로 원격근무를 하고 있으며, 17일 국무회의를 비롯해 24일까지인 자가격리 기간 외부 일정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보건당국 조치에 국무위원도 예외 없이 따르고 있다"며 "원격근무를 통해 업무 공백이 없도록 하는 동시에 방역 조치에도 빈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수부에서는 이달 1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시작으로 환자 27명이 잇따라 발생했고, 292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