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개학' 현실화…"추가 연기에 이미 공감대·여론수렴 중"
교회 예배 집단감염 논란엔 "현단계서 예배 강제금지는 어렵다"
정부, 유초중고 개학 2주 추가 연기 가닥…내일 발표 방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추가로 2주 더 연기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따라 '4월 개학'이 현실화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전국 각급 학교 개학을 이달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한 데 이어 다시 이달 23일로 2주 더 미룬 가운데 이번에 3차로 2주 추가 연기조치가 내려지면 개학은 내달 6일로 밀리게 된다.

16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교육당국은 방역당국과의 논의 끝에 각급 학교 개학을 추가로 2주 가량 더 미루는데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정부는 이같은 방안을 17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미 개학 추가 연기는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돼있다"면서 "추가 연기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문제점에 대한 대책도 검토하면서 추가적으로 여론을 수렴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유초중고 개학 2주 추가 연기 가닥…내일 발표 방침

정부는 17일 오전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논의한 뒤 이어서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심층 논의를 거쳐 최종결정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연기 기간은 2주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내부에서는 개학을 1주일 연기하는 방안과 2주일 연기하는 방안 모두 검토되고 있지만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양상을 고려하면 2주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데 논의의 무게가 실린다고 정부 관계자들이 전했다.

정부가 학사일정 차질 등에 대한 우려에도 이처럼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기로 중지를 모은 것은 집단감염이 수도권 등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계속 발생중이고 자칫 학교가 코로나19 확산의 매개지가 될 가능성 때문이다.

개학 추가 연기를 원하는 여론도 높은 상황이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18세 이상 505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학일을 23일보다 더 늦춰야 한다는 응답은 67.5%로, 23일에 개학해야 한다는 응답(21.9%)보다 훨씬 높았다.

여권 역시 개학 추가 연기 방안에 힘을 싣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국난극복위에서 "각급 학교의 개학은 조금 더 연기하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성남 은혜의 강 교회 등 일부 교회들이 예배 자제 권고에도 불구하고 예배를 강행해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자 일각에서 나오는 '예배 금지령'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정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강제적으로 예배 금지 조치를 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감염병 관련법을 통해 집회를 금지할 수 있는 조치를 내릴 수는 있지만 현 단계에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