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고양시 소속 A 과장이 도시개발 업자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는 수사 의뢰가 지난달 28일 고양시로부터 접수됐다고 16일 밝혔다.

고양시는 A 과장이 지난해 12월 중순 관내에서 개발사업을 하려 하는 건설사 대표 B씨로부터 1천만원을 받았다가 뒤늦게 신고해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고 보고 A 과장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했다.

A 과장은 "돈을 받은 사실을 몰랐다가 나중에 알아채고 돌려준 뒤, 자진신고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 과장에게 청탁금지법 및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되는지 수사 중이다.

아직 A 과장에 대한 소환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A 과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돈을) 직접 건네받은 것이 아니라 나중에 차에서 내리면서 발견해 이튿날 돌려줬다"면서 "이후 고양시 공무원 워크숍에서 (해당 사실을) 감사과에 알렸으나, 본인이 직접 신고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해서 출근하자마자 신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는 앞으로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면서 "현재 단계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알려주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건설사 대표한테 돈 받았다 돌려준 고양시 공무원 수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