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시청 내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에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시청 내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에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금부터가 더욱 중요하다.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가 중요한 시점" 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서울에서 콜센터, PC방, 교회, 병원에서의 집단감염 사례로 인해 긴장의 끈을 조금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에 우리 인구의 절반이 산다" 며 "일상생활이나 활동에서 여러 사람이 밀접하게 모이는 장소가 매우 많다. 만에 하나 수도권에서 보다 큰 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하거나 지역 감염이 빠르게 확산한다면 방역을 위한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원점으로 돌아갈지 모른다는 불안이 남아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진정세를 계속 이어가면서 안정세를 확고히 할 수 있는지 여부가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민께서도 방역의 주체로서 대규모 행사와 집회 참석을 자제하고, 행동수칙 준수와 생활 속 방역에 함께 해 달라"며 "정부, 지자체, 방역당국, 의료진, 국민 모두 하나가 돼 지혜와 협력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호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