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준 기회…보답해나갈 것"
'친한파' 양성에 22만달러 장학금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 美 베리대에 장학금 쾌척

“미국이 준 기회를 활용해 이민자로 잘 정착한 만큼 주류사회가 발전하고 한·미 양국이 우호 협력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하며 살겠습니다.”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미국명 서니 박·77·사진)이 최근 미국 조지아주에 있는 베리대에 장학금 22만달러(약 2억6000만원)를 기부하며 밝힌 소감이다. 이 장학금으로 매년 베리대 학생 2명을 선발해 한국에 유학을 보낸다.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배우도록 해 이른바 ‘친한파’로 키운다는 취지다.

6·25전쟁에서 큰 공을 세워 미국 최고 명예 훈장을 받은 레이먼드 데이비스 해병대 대장의 이름을 따 ‘데이비스 한국전 참전용사 우호 장학금’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베리대는 최근 20년 동안 ‘US뉴스&월드리포트’로부터 미국 최고 인문계 대학 중 한 곳으로 선정됐다.

박 회장은 16일 “많은 베리대 학생이 한국을 배우게 될 것”이라며 “6·25전쟁에서 전사한 분들과 그 후손에게 조금이나마 우리의 고마움을 표시한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서울 출신인 박 회장은 1974년 단돈 200달러를 들고 태평양을 건넜다. 청소용역업에 뛰어들어 10여 년 만에 여러 주에 걸쳐 수천 명의 직원을 둔 GBM사를 일궜다. 이후 미국 발전과 한·미 우호 협력 증진에 힘을 쏟았다. 그는 “46년 전 짧은 영어 실력으로 미국을 찾은 초라한 젊은이에게 미국은 기회를 줬고, 이에 감사하며 항상 갚아야겠다는 자세로 살아왔다”고 얘기했다.

박 회장은 한·미 교류와 친선을 위해 ‘애틀랜타 한미우호협회’, 민간단체 ‘좋은 이웃되기 운동’ 등을 창립했다. 또 1996년 데이비스 장군을 비롯해 제임스 레이니 당시 주한 미국대사, 조완규 전 서울대 총장, 윌리엄 체이스 에모리대 총장 등과 함께 한미우호협회를 세워 양국 간 우호 협력 활동을 하고 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