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창고에 숨어 있다 재수색 나온 경찰이 찾아
아내·아들 흉기 살해 도주범 검거…경찰, 빈집 뒤지다 발견(종합)

부부싸움 중 흉기를 휘둘러 아내와 아들을 숨지게 하고 달아난 50대 가장이 범행 이틀 만에 붙잡혔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14일 오후 5시 50분께 함양군 함양읍 한 빈집 창고에 숨어있던 A(56) 씨를 검거했다.

가족과 떨어져 지내던 그는 지난 12일 오전 6시께 아내와 자녀가 머물던 진주시 상평동 주택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아내와 자녀를 흉기로 찔렀다.

이 때문에 아내(51)와 중학생 아들(14)이 숨지고 고등학생 딸(16)은 크게 다쳤다.

A 씨는 곧바로 승용차를 타고 자신의 집이 있는 함양군으로 달아났다.

그는 함양읍에 있는 자신의 집에 들러 승용차와 휴대전화를 버린 후 인근 야산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300여명을 동원해 그를 추적했다.

A 씨가 숨어 있던 빈집은 그가 사는 함양군 집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해당 빈집을 수색했지만, A 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진주경찰서 형사들이 재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빈집 창고에 은신해 있던 A 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 씨가 야산에서 내려와 빈집에 은신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 씨를 진주경찰서로 압송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