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직원 전수조사 완료…14명 검사 대기 중
대전·충남은 추가 확진자 없어…'마스크 5부제' 첫 주말 긴 줄
'집단감염' 해양수산부 1명 늘어 26명 확진…청사 내 통로 차단(종합)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세종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직원(나성동 오피스텔 거주 30대 남성)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해수부 내 감염자는 26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해양정책실 소속으로 5동 5층 근무자다.

전날에 이어 5동 5층에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해수부에서는 5동 4층에 위치한 수산정책실에서 대거 확진 환자가 나온 뒤 5동 5층과 4동 4층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는 등 다른 층, 옆 건물로 퍼지는 모양새다.

시는 전날 오후 파견 직원과 용역업체 직원을 포함한 해수부 전 직원 795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마쳤다.

'집단감염' 해양수산부 1명 늘어 26명 확진…청사 내 통로 차단(종합)

이 가운데 26명이 양성으로 확인됐고, 75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다른 지역의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은 13명과 인근 충북 오송 베스티안 병원에서 검사 중인 1명이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해수부는 운영지원과와 상황실 근무자를 제외한 모든 직원을 검사 후 재택 대기하도록 했다.

15일에는 건물을 온전히 비운 채 하루 동안 방역 소독할 방침이다.

부처 간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청사 내부 연결통로와 옥상정원 출입도 차단하기로 했다.

전날부터 정부세종청사에 선별진료소를 추가로 설치해 운영함에 따라 전날 검체 채취량이 401건으로 일일 최대 검사 건수를 기록했다.

해수부 직원 가운데 누가 지표환자이고, 어디서부터 감염이 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춘희 시장은 "해수부에서 비슷한 시기에 확진 환자들이 한꺼번에 나와 감염원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직원들의 대구·경북지역, 중국 출장 여부를 역학조사해 감염 경로가 나오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집단감염' 해양수산부 1명 늘어 26명 확진…청사 내 통로 차단(종합)

정부세종청사 부처별 확진자를 보면 해수부 26명(서울 거주 직원 1명 포함), 교육부 1명, 국가보훈처 1명, 보건복지부 1명, 대통령기록관 1명, 인사혁신처 1명(천안 거주) 등 모두 31명이다.

세종시 내 확진자 39명 중 부처 공무원(천안 거주 인사혁신처 직원과 서울 거주 해수부 직원 제외한 29명)과 가족(4명)이 84.6%에 달한다.

시내 확진 환자 중 폐렴 등 증세로 치료가 필요한 9명은 인근 청주의료원과 충남대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경증 환자 13명은 합강오토캠핑장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밖에 증상이 거의 없는 나머지 17명은 자가 격리 중이다.

대전과 충남에서는 이날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충남 서산시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대산공단 내 한화토탈 직원 583명을 검사한 결과 45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25명의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
'공적 마스크 5부제' 시행 후 첫 주말을 맞은 이날 대전·세종·충남지역과 정부세종청사 앞 약국 등에는 평일에 마스크를 사지 못한 시민들이 몰리면서 긴 대기 행렬이 이어졌다.

마스크 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앱에는 오후 6시 현재 대전·세종 지역 대부분 약국이 마스크 품절 혹은 부족 상태를 나타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22명)·세종(39명), 충남(115명) 지역 확진자는 모두 176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