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국 학교 개학 연기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보건당국이 임상과 방역 측면에서 이를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학교 개학을 추가 연기해야 하는지에 대한 입장을 정하기 위해 전문가 회의를 열었다. 감염병위기전문위원회 등 전문가들이 모여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아동 환자 치료 결과 등을 면밀하게 분석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20세 미만 확진자는 505명으로 집계됐다. 0∼9세 환자는 81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1.0% 수준이다. 10∼19세는 424명으로 5.2%를 차지했다. 아동·청소년 환자의 비율이 낮은 게 성인보다 사회 활동량이 적기 때문인지 질병의 특성상 어린 환자가 많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국내에서 중증으로 진행된 소아 환자 사례는 없다. 지난달 17일 중국소아과저널에 발표된 논문에서도 어린이 환자 34명 가운데 중증인 경우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임상적인 측면과 별개로 국내에서 소아 환자가 대규모로 생긴다면 사회적인 문제가 된다. 아동과 청소년들의 이동 제한이 한꺼번에 풀릴 경우 코로나19가 어떤 양상으로 진행될지 예측하기도 어렵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가 겨울철 학생 사이에서 유행하는 것처럼 개학 이후 코로나19가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의 유행 양상을 보면 아동에서 시작해 가정을 거쳐 사회로 전파된다"고 언급했다. 권 부본부장은 "발열감시와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개인위생 관리를 위한 손 씻기 시설 증설 등 방역을 위한 조치와 제도가 교육기관에서도 철저하게 준비되고 이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부처 내에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