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판교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사실이 확인돼 14일 영업을 조기 종료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달 9일 매장을 방문했다.

현대백화점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이날 오후 6시 조기 폐점한 뒤 점포 방역에 들어갔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확진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문했으며, 그간 자체적으로 점포 내부 소독을 꾸준히 해온 점을 고려해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15일부터 정상 영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판교점 조기 영업종료…내일 정상영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