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기다리다 시비붙어
 서울 동대문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동대문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적 마스크를 사려고 약국 앞에 줄을 서던 노인 2명이 다퉈 1명이 다쳤다.

13일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6시 30분께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한 약국 앞에서 A(80대·여) 씨와 B(70대·여) 씨가 시비가 붙어 다퉜다.

약국에서 판매하는 공적 마스크를 사려고 줄을 섰던 두 사람은 말투 등을 문제 삼아 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B씨를 밀어 넘어뜨렸고, B씨는 손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이들을 경찰서로 임의동행해 폭행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