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상급종합병원 18곳 병원장과 간담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병원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병원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에 협력해달라고 의료계에 당부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18곳의 원장과의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중증 환자용 병상 확충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박 1차장은 공공과 민간 영역에서 2000명 넘는 의료진이 자원에 나섰다며 "진료에 최선을 다하는 의료인들이 있기에 국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국내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보이지만, 향후 추세를 결코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세계 각국에서 본격적인 확산이 시작된 모습"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고령자나 기저 질환자(질병이 있는 환자) 등 고위험군 확진 환자는 임상 경과가 급속도로 악화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고위험군 확진자가 빨리 치료받아 치명률을 줄이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중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상을 상급종합병원과 대학병원이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 박 1차장의 주장이다.

그는 "중증환자 치료는 현실적으로 치료 역량이 있는 상급종합병원, 대학병원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다"며 참석 관계자들에게 치료 병상 확충에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병상 확충에 따른 시설, 장비 및 운영 지원을 위한 예비비 380억원이 지난 국무회의에서 의결됐고, 곧 지원할 예정"이라며 "감염병 환자 진료로 인한 손실보상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병원 관계자들은 병상 추가 확충 방안과 함께 의료 현장의 애로 사항을 전달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전국의 상급종합병원과 대학병원 등 75곳과 함께 간담회를 이어나간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